[2020년 4·15 총선 누가 뛰나] 경기 용인 갑·을·병·정
상태바
[2020년 4·15 총선 누가 뛰나] 경기 용인 갑·을·병·정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12.05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갑’ 민주당 오세영-이화영-현근택-조재헌 등 경합
한국당 정찬민 전 시장-신현수-이동섭 국회의원도 가세
용인‘을’ 김민기 의원 3선 도전유력 -김준연-김배곤 출사표
용인‘병’ 4선의 한선교 의원 -용인‘정’ 김범수 위원장 유력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5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3당이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각 당마다 공천과 리더십의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선거 열기가 점차 오르고 있다.
또한 국회 정개특위에서 논의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본 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어 지역에서 출마를 준비해 온 주자들은 조금씩 활동 폭을 넓히는 모습이다. 

용인지역도 그동안 하마평에 이름을 올려왔던 예비주자들의 움직임이 본격화 되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용인지역은 지난 20대 총선 당시 국회의원 선거구 1곳이 분구돼 총 4곳의 선거구가 있지만, 지난 3년 6개월여 간 이미 10만 여명의 인구가 증가해 선거구 추가 분구 여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 용인 갑

사진 왼쪽부터 오세영(민·53·당협위원장) 이화영(민·58·경기도평화부지사) 현근택(민·48·상근부대변인) 조재헌(민·49·용인시정책보좌관)
사진 왼쪽부터 오세영(민·53·당협위원장) 이화영(민·58·경기도평화부지사) 현근택(민·48·상근부대변인) 조재헌(민·49·용인시정책보좌관)

지역정가에 따르면 현재 내년 총선 출마예상자가 가장 많은 곳은 용인 ‘갑’ 선거구다.

이우현 전 국회의원의 의원직 상실형 확정과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갑’ 선거구 지역위원장 출신인 백군기 시장이 당선되며 여권 후보자가 몰리는 모양새다.

특히 한국당 후보가 승리한 지난 20대 총선 때와 달리 역북지구 및 남사 한숲시티 등 대단위 아파트 단지 입주로 젊은층 유권자가 대거 유입되면서 여당 예비주자들의 움직임이 더욱 눈에 띄는 분위기다.

지역 내 각 정당 관계자에 따르면 용인‘갑’ 선거구의 경우 민주당은 오세영 지역위원장과 이화영 경기도평화부지사, 현근택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조재헌 용인시정책보좌관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정찬민(한·62·전 용인시장) 신현수(한·59·전 용인시의회의장) 이동섭(바·64·국회의원)
정찬민(한·62·전 용인시장) 신현수(한·59·전 용인시의회의장) 이동섭(바·64·국회의원)

이우현 전 국회의원 사태로 분위기가 침체됐던 자유한국당은 당협위원장을 맡고있는 정찬민 전 용인시장이 나서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또 제7대 용인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신현수 현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 상임이사도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원내 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동섭 국회의원(비례)도 용인‘갑’ 지역위원장을 맡으며 활동 폭을 넓히고 있다. 

 

경기 용인 을

김민기 (민·54·국회의원) 김준연(한·56·당협위원장) 김배곤(중·50·용인시위원장)
김민기 (민·54·국회의원) 김준연(한·56·당협위원장) 김배곤(중·50·용인시위원장)

용인‘을’ 선거구는 한국당과 민중당 각각 1명 씩의 후보가 거론되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재선고지를 달성한 민주당 김민기 국회의원의 3선 도전이 유력한 가운데, 경기도의원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준연 용인을 당협위원장과 김배곤 민중당 용인시위원장이 일찌감치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경기 용인 병

보수 텃밭으로 불려왔던 용인‘병’선거구는 4선의 자유한국당 한선교 국회의원의 아성에 다수의 여야 후보군이 도전장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용인‘갑’ 선거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후보군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 이 지역 출신으로 3선 시의원과 시의회 의장을 지낸 이우현 지역위원장과 정춘숙 국회의원(비례), 경기도교육청 정책기획관 출신인 이홍영 청와대 교육행정관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이우현(민·56·지역위원장) 정춘숙(민·56·국회의원) 이홍영(민·51·청와대 교육행정관) 한선교(한·61·국회의원)
사진왼쪽부터 이우현(민·56·지역위원장) 정춘숙(민·56·국회의원) 이홍영(민·51·청와대 교육행정관) 한선교(한·61·국회의원)
권미나 (한·49·단국대 주임교수) 우태주 (바·71·지역위원장) 이상일(무·59·전 국회의원)
권미나 (한·49·단국대 주임교수) 우태주 (바·71·지역위원장) 이상일(무·59·전 국회의원)

자유한국당은 한선교 국회의원과 수지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상일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비례), 권미나 단국대학교 주임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다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한 이상일 전 의원은 한국당 복당여부와 용인지역 내 선거구 선택이 유동적일 수 있다는 평가다. 지난 19대 국회 당시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용인‘을’ 당협위원장을 역임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도의원 출신의 우태주 지역위원장이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경기 용인 병

표창원(민·54·국회의원) 김범수(한·47·당협위원장)
표창원(민·54·국회의원) 김범수(한·47·당협위원장)

또한 표창원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정’지역엔 민주당에선 아직까지 뚜렷한 움직임이 없는 가운데 민주당 핵심당원들이 표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서는 등 표 의원의 향후 행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김범수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활동폭을 넖히며 인지도를 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