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환경단체 3곳 "수도권 매립지 빠진 사월마을 주민환경평가는 무의미"
상태바
인천 환경단체 3곳 "수도권 매립지 빠진 사월마을 주민환경평가는 무의미"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12.0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폐기물 반입시 제1매립장과 거리 불과 1km 마을 황폐화 책임있어..면죄부 준 것" 의혹 제기

인천환경운동연합, 글로벌에코넷, 수도권매립지 연장반대 범시민사회단체협의회 등 3곳이 최근 인천 서구 사월마을과 관련 주민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수도권매립지가 빠진 평가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결국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천환경운동연합, 글로벌에코넷, 수도권매립지 연장반대 범시민사회단체협의회 등 3곳이 최근 인천 서구 사월마을과 관련 주민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수도권매립지가 빠진 평가에 대해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은 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 모습. (사진=홍성은 기자)
인천환경운동연합, 글로벌에코넷, 수도권매립지 연장반대 범시민사회단체협의회 등 3곳이 최근 인천 서구 사월마을과 관련 주민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수도권매립지가 빠진 평가에 대해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은 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 모습. (사진=홍성은 기자)

이들 단체는 지난 92년 2월 10일 폐기물을 최초 반입할 때 제1매립장과 사월마을은 불과 1km 거리였다며 사월마을의 황폐화에 따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매립지 조성할 때부터 사월마을이 이주마을에서 빠진 것부터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진 것이라며 반드시 점검해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에 단체는 내년까지 수도권매립지 특별회계기금에 대한 사용처를 명확하게 하고 주변 공장들을 즉각 이주시키라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는 즉각 대체 매립지를 조성하라며 2025년에 종료되는 수도권매립지 사용연장은 있을 수 없다며 못 박았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인천시가 부시장을 포함한 T/F팀을 만들어 ‘도시기본계획 2040’ 등 재정비계획사업에만 열을 올릴 것이아니라, 매립지 특별회계로 내년까지 사월마을 주변 400~500여 개의 공장을 이전시키든 사월마을 주민을 이주시키든 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사월마을 주민들은 1992년 마을 인근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가 생기고 주민들이 떠난 자리에 공장들이 난립하면서 비산먼지, 쇳가루 등이 발생하고 소음이 발생해 그동안 주민들은 우울증과 불안증을 호소해 왔다.

이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2017년 12월 2차례에 걸쳐 인천 서구 사월마을에 대해 건강 영향 조사를 진행했고 지난달 19일 사월마을 전체 세대 10곳 중 7곳이 주거환경에 부적합하다는 정부 분석 결과가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