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항 내 바지선 맨홀서 작업하던 근로자 숨져
상태바
인천 남항 내 바지선 맨홀서 작업하던 근로자 숨져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12.0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정확한 사고경위 조사 중"

4일 오후 3시 37분께 인천시 중구 항동7가 남항의 한 바지선 내 3m 아래 맨홀에서 작업 중이던 선주 A씨(71)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4일 오후 3시 37분께 인천시 중구 항동7가 남항의 한 바지선 내 3m 아래 맨홀에서 작업을 중이던 선주 A씨(71)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진=인천중부소방서)
4일 오후 3시 37분께 인천시 중구 항동7가 남항의 한 바지선 내 3m 아래 맨홀에서 작업중이던 선주 A씨(71)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진=인천중부소방서)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해경 관계자는 "A씨가 선내 정비 작업중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