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전통시장을 위한 우리 모두의 노력
상태바
안전한 전통시장을 위한 우리 모두의 노력
  • 일간경기
  • 승인 2019.11.2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남동소방서 소방정 정종윤
인천남동소방서 소방정 정종윤

본격적인 강추위를 대비해 요즘 전통시장에는 김장준비를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잦아지고 있다.

모두 경제가 어렵다고들 하지만 이번 김장철에도 모처럼 활기와 웃음이 넘치는 만남의 장이 열리고 있다. 하지만 재래시장은 양면의 얼굴을 가진 곳이라는 것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재래시장은 점포 간 공간이 좁고 협소해 화재발생 시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이어진다면 막대한 재산과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또한 소규모 점포와 건물은 구조적으로 취약해 방화구획과 소방시설 적용이 어렵고 전기·가스시설 등의 무분별한 사용과 특히 겨울철에는 전열기구 사용이 급증해 대형화재의 위험성은 더욱더 높아진다.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재래시장 화재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총 236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연평균으로는 47건에 달한다.

이로 인해 사망 1명, 부상 14명 등 총 15명의 인명피해와 525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발생시간은 46.6%가 오후 8시부터 새벽 4시까지 인적이 드문 시간에 발생했고 원인은 전기적 요인이 45.3%로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다.

우리 인천에서도 주요 뉴스를 장식할 만할 대형화재가 있었다. 지난 2017년 3월 18일 오전 1시 36분에 발생한 인천 소래포구어시장 화재는 당시 좌판 220여 개와 인근 점포 약 20여 곳이 추가 피해를 입어 약 6억5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만일 소래포구 화재가 이용자가 많은 시간에 발생했더라면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졌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이러한 대형화재의 위험성을 감안해 인천소방은 전통시장 55개소에 대한 일제 안전점검을 실시했고 추가적으로 화재종합안전등급 신설(A~E급) 및 분류 결과에 따른 차별화된 화재안전관리를 대상별 시기별로 추진하는 중이다.

남동소방서에도 불조심 강조의 달 및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일환으로 구월동 모래내시장 등 6개소의 전통시장에 대해 현장방문 안전컨설팅, 전통시장 내 소방차 출동로 확보 훈련, 관계자를 통한 간담회, 자위소방대 조직 재정비, 철시확인 순찰강화 등을 실시해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화재는 대부분 부주의와 무관심에서 비롯된다. 소방이나 기타 관련기관의 점검 못지않게 상인들 스스로가 화재로부터 소중한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며 기본적인 화재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스스로 화재 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일 때 비로소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