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2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 30.6km 정비..지반침하 예방
상태바
안산시 2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 30.6km 정비..지반침하 예방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9.11.2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21일 노후 하수관로 파손과 침수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싱크홀 등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정비가 시급한 하수관로 30.6㎞ 구간을 우선 정비한다.

안산시는 21일 노후 하수관로 파손과 침수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싱크홀 등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정비가 시급한 하수관로 30.6㎞ 구간을 우선 정비한다. <사진=안산시>

시는 정비를 위해 2016년부터 시 전역에 설치된 하수관로 중 20년 이상 경과한 354.5㎞ 구간에 대해 CCTV 정밀조사를 시행했으며 이 가운데 63.9㎞가 긴급보수 대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안산시는 내년부터 1단계로 긴급보수 대상인 노후 하수관로 30.6㎞ 구간에 355억 원을 투입해 교체하거나 개·보수할 계획이다.

재원확보를 위해 시는 한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통해 국비 175억 원을 확보하고 2023년까지 예산을 투입해 1단계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나머지 2·3단계 구간 33.3㎞에 대해서도 한강유역환경청과 국비 지원 협의를 통해 예산을 확보할 방침이며, 내년부터 실시설계 착수, 2025년까지 정비를 모두 마친다는 구상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전체 지반침하사고의 89%가 현재 설치된 하수관로에서 이격거리 1m 이하 근접거리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번 정비 공사를 통해 지반침하 사고위험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