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웅 도의원 "생활체육예산 특정 지역 편중 심각"
상태바
이원웅 도의원 "생활체육예산 특정 지역 편중 심각"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11.19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웅 경기도의원(더민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포천2)은 18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체육회·경기도장애인체육회·(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에 대한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 배려계층 체육 지원 등 생활체육 사업 예산이 특정 지역에 편중돼 있음을 지적하며 지역별 예산의 균형배분을 촉구했다.

이원웅 도의원은 18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체육회·경기도장애인체육회·(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에 대한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이날 대한체육회 보조금 중 선수 저변확대 지원금과 공공 스포츠클럽 육성 기금 배분 과정에서 특정시의 중복 선정이 이 의원의 발언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경기도체육회가 대상 클럽 선정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특정 지역이 거의 모든 사업에 들어가 있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말하고 공정한 집행을 당부했다.  

아울러, 경기도체육회에서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해 ‘꿈나무스포츠학교’ ‘스포츠박스’ ‘대학자원봉사단’ 등 3가지 복지 사업을 운영하고 있지만 2019년 경기도체육회 예산 470여억원 중 해당 예산은 7억 7천여만원으로 1.65%에 불과한 것은 수요자에 비해 지나치게 적게 편성된 것이라고 말하고 “엘리트 체육 지원 외에도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해 ‘가성비 높은’ 체육복지 사업을 더 많이 전개”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