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유해 외래생물 유입 방지 관리 강화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유해 외래생물 유입 방지 관리 강화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11.1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기관 합동 인천항 수입 공 컨테이너 현장조사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의 4개 컨테이너터미널 내 수입 공 컨테이너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의 4개 컨테이너터미널 내 수입 공 컨테이너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해외에서 수입된 공 컨테이너에서 발견되는 유해 외래생물 유입 방지를 위해 해당 컨테이너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당국은 현장조사를 통해 수입 공 컨테이너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사진=인천항만청>

이번 조사는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 중부지역본부, 인천본부세관 등과 합동으로 실시된다.

조사는 이달 중 진행된다.

그동안 해외에서 수입된 공 컨테이너에서 발견되는 유해 외래생물 유입 방지를 위해 해당 컨테이너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당국은 현장조사를 통해 수입 공 컨테이너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은 수입 공 컨테이너의 선적 국가·항만·선사와 외관 손상여부, 내부에 화물이나 폐기물, 또는 외래생물이 있는지 여부와 그에 따른 조치사항 등이다.

조사는 인천항에서 컨테이너를 전문적으로 처리하고 있는 4개 컨테이너터미널별로 1회씩 이뤄진다.

조사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컨테이너와 터미널 운영에 익숙한 각 기관의 인력 4명이 투입된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국민의 안전과 우리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조치”라며 “우선 연내에 1차 조사를 실시한 후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도 조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