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지산그룹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용인시민 우선 고용 등
상태바
용인시-지산그룹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용인시민 우선 고용 등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11.1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15일 시장실에서 관내 기업인 지산그룹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용인시는 15일 시장실에서 관내 기업인 지산그룹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와 지산그룹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용인시민 우선 고용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기흥구 구갈동에 본사를 둔 지산그룹은 오는 12월 처인구 남사면 완장리 남사물류센터를 준공할 예정이며 2021년 준공을 목표로 백암면 백봉리 일대에 용인물류터미널을 조성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시와 지산그룹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용인시민 우선 고용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24일 남사면 한숲시티아파트 내 남사스포츠센터 1층 로비에서 용인시민을 우선 채용하는 행사를 연다.

이날 센터장, 부센터장 등 관리직과 영업직, 냉동창고 공무·총무, 보세사, 지게차 운전, 전산사무, 청소·환경미화 등 8개 부문 115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지산그룹은 그룹 계열사에서 일할 총무·건축·전기·토목 등 13개 부문 170명 채용의 원서도 접수한다.

이는 지산그룹에서만 채용하는 것이며 물류센터 완공 후 다른 기업들의 입주가 확정되면 추가로 대규모 인력 채용이 있을 예정이다.

한주식 지산그룹 회장은 “물류센터 조성으로 많은 불편을 겪었을 인근 주민들에게 일자리 창출로 보답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이바지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대규모 물류시설을 세운 기업이 지역민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나서 감사하다”며 “기업과 지역주민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사물류센터는 완장리 산102번지 일대 10만4천862㎡에 지하2층, 지상3층 연면적 25만2천357㎡규모로 조성됐다. 내달 준공해 내년 1월 개점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 일자리정책과 일자리센터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