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지역 병원 병실 확장공사 중 옹벽 무너져…인부 2명 사망
상태바
부천지역 병원 병실 확장공사 중 옹벽 무너져…인부 2명 사망
  • 강성열 기자
  • 승인 2019.11.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지역 한 병원에서 병실 확장공사 중 옹벽이 무너져 50대 인부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천지역 한 병원에서 병실 확장공사 중 옹벽이 무너져 인부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래픽=김동현 기자>

17일 오전 10시 10분께 부천시 중동로 소재 다니엘병원 3층 공사현장에서 공사 중 내부 옹벽이 무너지면서 작업 인부 A모(남, 52)씨와 B모(남, 56) 등 2명이 벽돌에 깔렸다.

작업인부 A씨는 두개골 파열로 현장에서 바로 숨졌고 B씨는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으나 결국 숨졌다.

이 사고는 다니엘 병원 측이 3층 병실에 대해 리모델링 공사 중 이었고 공사도중 내부 ㄱ자 옹벽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병실 확장 공사에는 작업 인부 7명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천원미경찰서는 사고 현장에 대한 정밀 분석을 하는 등 목격자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