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자치분권으로 지역안보·시민안전 더 잘 지킬 수 있어”
상태바
염태영 수원시장 “자치분권으로 지역안보·시민안전 더 잘 지킬 수 있어”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9.11.1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수원시통합방위협의회 정기회의서 위원들에 강조

염태영 수원시장은 “현장에 더 많은 권한, 재원이 있으면 시민안전과 지역 안보를 더 잘 지킬 수 있을 것”이라며 ‘자치분권’을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통합방위협의회가 15일 기업은행 경수지역본부 동수원지점 회의실에서 연 2019년 4분기 정기회의에서 “자치분권으로 안보와 시민안전까지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통합방위협의회가 15일 기업은행 경수지역본부 동수원지점 회의실에서 연 2019년 4분기 정기회의에서 “자치분권으로 안보와 시민안전까지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를 끝내고 염태영 시장(앞줄 오른쪽 4번째)을 비롯한 통합방위협의회 위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인 염태영 시장을 비롯한 민·관·군·경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22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는 감사패 수여, 신규위원 소개, 군 관련 사항 보고, 자유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염 시장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국내외에서 한반도 안보 관련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역사회·시민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통합방위협의회는 지역사회 통합방위 유공자 최순옥 전 수원시교육지원청 교육장, 이경호 전 수원소방서장, 고경홍 전 기업은행 동수원지점장 등 6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이형우 수원교육지원청 교육장, 이정래 수원남부소방서장, 정병천 경기남부보훈지청장, 오유성 559군사안보지원부대 지원대장 등 신규위원을 소개했다.

수원시통합방위협의회는 지역 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하고, 지역주민의 안보 의식을 높이기 위해 분기별로 회의를 연다.

‘통합방위’란 적의 침투·도발이나 위협에 대응해 국군·지역방위 예비군·민방위대 등 각종 국가방위 요소를 통합하고 지휘체계를 일원화해 국가를 방위하는 것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