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학교폭력 예방 '사활'..학생 전담 보호관찰제 시행
상태바
인천 학교폭력 예방 '사활'..학생 전담 보호관찰제 시행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11.1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찰 청소년 학폭 관련시 조기개입..피해자 보호·추가비행 방지

인천준법지원센터는 보호관찰 중인 학생에 대한 중점 지도를 통해 재범을 방지하고 학생에 특화된 보호관찰을 실시해 인천 지역 학교폭력 예방 등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해 ‘학생 전담 보호관찰관 제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인천준법지원센터는 보호관찰 중인 학생에 대한 중점 지도를 통해 재범을 방지하고 학생에 특화된 보호관찰을 실시해 인천 지역 학교폭력 예방 등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해 ‘학생 전담 보호관찰관 제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인천준법지원센터>

학생 전담 보호관찰관 제도를 통해 보호관찰 대상자가 많은 중·고등학교를 중심으로 하교 이후 학교 주변, PC방 및 노래방 등 현재지 중심의 수시 현장 감독을 통해 밀도 있는 보호관찰을 실시하고, 재학 중인 보호관찰 청소년의 SNS, 문자 등을 활용해 귀가 및 건전한 여가 지도를 실시한다.

또한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교사와 학교 전담 경찰관, 보호관찰관 등이 참여하는 공동 대응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며 보호관찰 중인 학생에 의한 학교폭력 사건 발생 시 관련 당사자가 모두 참여하는 수시 회의를 개최해 조기 개입을 통한 피해자 보호와 추가 비행 방지에 역점을 두게 된다.

양봉환 인천준법지원센터 소장은 “학교폭력이 점차 지능화, 흉폭화, 집단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학생 전담 보호관찰관 제도의 도입은 사회적 공분을 자아내는 큰 폭력범죄와 안타까운 희생자 발생을 사전에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