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에 광역소각장 추진 백지화하라"
상태바
"계양테크노밸리에 광역소각장 추진 백지화하라"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11.1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계양 갑·을당원협 기자 회견 "인천시, 주민에 사과하고 소각장공문 당장 철회"

인천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인천시가 계양테크노밸리 내 광역소각장을 몰래 설치하려 한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시 자유한국당 계양 갑·을 당원협의회는 11일 오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소각장 추진을 반대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홍성은 기자>

인천시 자유한국당 계양 갑·을 당원협의회는 11일 오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소각장 추진을 반대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당원협의회는 지난달 15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 평가 협의 과정에서 LH에 광역 소각시설 설치를 요구하고 하루 500톤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면적 40만㎡의 소각장을 건설한다는 내용을 언론을 통해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쓰레기 수송로(드림파크로) 때문에 발생한 소음·분진·미세먼지로 인해 주민들이 피해를 호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한번 계양구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역소각장이 계양테크노밸리 내에 들어선다면 주변지역(임학·병방·귤현·동양택지)은 물론 계산택지 주민들까지 환경 및 재산권 등에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박남춘 시장이 줄곧 주장해오던 발생지 처리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당원협의회 관계자는 “계양구에서 발생하는 소각량은 하루 100톤대에 불과하지만 박남춘 시정부가 하루 500톤급 소각장을 계양테크노밸리 내에 짓겠다는 것은 발생지 처리원칙에도 부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당원협의회는 인천시에 주민 의견 수렴없이 몰래 계양소각장을 추진했던 점을 사과하고 LH에 보낸 계양소각장 건설 공문을 당장 철회할 것과 소각장 문제에 대한 속시원한 해법을 구민에게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