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100만도시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팀, 부천시 평생학습 벤치마킹
  • 강성열 기자
  • 승인 2019.11.08 11:24
  • 댓글 0

부천시는 지난 7일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팀이 부천시의 기초교육(문해)을 포함한 평생교육정책 사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부천시평생학습센터를 방문했다고 8일 밝혔다.

2019년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 프로그램 협력기관 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여한 부탄, 동티모르, 인도, 라오스, 파키스탄, 스리랑카 등 6개국 관계자 12명은 한국의 평생학습 모범사례를 학습해 자국에서의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부천을 방문했다. <사진=부천시>

‘2019년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 프로그램 협력기관 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여한 부탄, 동티모르, 인도, 라오스, 파키스탄, 스리랑카 등 6개국 관계자 12명은 한국의 평생학습 모범사례를 학습해 자국에서의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부천을 방문했다.

‘브릿지 프로그램’이란 아프리카와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공교육 소외자의 교육권 강화를 위해 기초문해와 직업교육 훈련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2010년부터 개발도상국 정부 기구나 전문단체와 협력해 추진 중인 비형식교육 분야의 국제개발 협력사업이다.

이날 사례발표에서 임정민 평생교육사는 2004년부터 시작된 부천시 문해교육의 현황과 중요성을 이야기하고 문해교육은 곧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교육, 모두를 위한 평화’라는 유네스코 비전의 근간이 되는 기본권임을 강조함으로써 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주준호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팀장은 “부천시는 민관협력기구인 ‘문해교육협의회’를 구축해 많은 성과를 이뤄냈으며 이러한 네트워크 성공사례는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종오 교육사업단장은 “국내 169개 평생학습도시 중에서 특히 부천시를 방문해 준 브릿지 프로그램 참가국 대표단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부천시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간 협력이 더욱 증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성열 기자  kangsy5400@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만도시면 다른기사 보기
강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