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 지방정부협 소속 32개 지자체장 이재명지사 탄원 동참
상태바
참좋은 지방정부협 소속 32개 지자체장 이재명지사 탄원 동참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11.0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양천, 은평, 구로 구청장을 비롯 참좋은 지방정부협의회 소속 32개 자치단체장이 이재명 도지사 탄원에 동참했다. 탄원은 이미 대법원에 접수된 상황이다.

서울의 양천, 은평, 구로 구청장을 비롯 참좋은 지방정부협의회 소속 32개 자치단체장이 이재명 도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에 동참했다. 탄원은 이미 대법원에 접수된 상황이다. <사진=이재명 대책위>

이들은 탄원을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그동안 청년기본소득, 무상교복, 산후조리비 지원 등 보편적 복지와 지역화폐가 결합된 경기도의 새로운 정책모델을 제시하며 이미 경기도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공공부문 건설원가 공개와 아파트 후분양제 추진, 하천·계곡 불법시설물 철거, 체납 관리단 운영, 수술실 CCTV 설치, 24시간 닥터헬기 운영 등은 정부와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변화까지 이끌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지사직을 잃는다면 이러한 피해는 고스란히 경기도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대법원이 이러한 사정을 고려해 선처해 줄 것을 탄원했다.

한편 이 지사측은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한 상태로 이르면 12월쯤 내려질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