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이재명 경기도지사 무죄판결 선처 호소"건설노조 경기본부, 탄원 성명발표 기자회견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11.07 18:52
  • 댓글 0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탄원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는 7일 수원 경기도청 신관 앞에서 '이재명 도지사 지키기 탄원 성명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대법원의 이 지사에 대한 무죄 선고를 촉구하고 있다.<사진=김인창기자>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는 7일 오전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 경기도청 신관 앞에서 '이재명 도지사 지키기 탄원 성명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대법원의 이 지사에 대한 무죄 선고를 촉구했다.

경기지역본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9월 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의 선고를 받았다"며 "하지만 이는 1심과 2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주요 혐의인 직권남용과는 다른 허위사실 공표와 관련된 선고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지러운 분위기 속 TV 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발언으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다는 것은 국민 대다수가 받아들일 수 없는 가혹한 판결"이라며 "수많은 민초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경기도의 일꾼이라고 굳게 믿는 상황에서 이러한 판결은 더더욱 가혹하게 느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건설경기 악화·불법 외국인 고용 만연·주택 인허가 감소 등의 삼중고로 고통 받는 건설 노동자들에게는 더 큰 고통으로 다가온다"며 "어두운 숲의 달빛과 같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그런 팔결을 받았다는 것은 건설 노동자들의 희망을 무참히 짓밟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기지역본부 1만여 명의 회원을 대표해 3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회원 2천2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탄원서를 대법원에 등기우편으로 접수할 계획이다.

임홍순 한국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본부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노동자들에게 꼭 필요한 도지사이고, 수많은 민초들은 경기도의 일꾼으로 확신하고 있다"며 "가혹한 판결은 건설노동자의 희망을 짓밟는 것으로, 무죄선고 선처를 호소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달 6일 이재명 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김인창 기자  ick1223@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