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야생멧돼지 포획에 속도..포상금 10억원 지급
상태바
경기도, 야생멧돼지 포획에 속도..포상금 10억원 지급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11.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획도구 1천200여 개 설치..돼지열병 확산방지 총력

총기 포획을 통해 사살된 야생 멧돼지에게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됨에 따라 경기도는 포획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대응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경기도는 야생멧돼지 포획 활성화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0억여 원의 야생멧돼지 포획 포상금을 지급하고 1천200여 개에 달하는 포획도구 설치와 관리비 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사진=홍성은 기자>

4일 경기도는 야생멧돼지 포획 활성화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0억여 원의 야생멧돼지 포획 포상금을 지급하고 1천200여 개에 달하는 포획도구 설치와 관리비 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4일 수립한 ‘야생멧돼지 ASF 확산 방지 대응계획’에 따른 것으로 포상금은 멧돼지 1마리당 10만원씩 예산(1만800두)이 소진될 때까지 지급되며 포획틀 및 트랩 등 포획도구 설치 및 관리비는 감염‧위험지역, 발생지역, 완충지역에 위치한 도내 10개 시군 가운데 지원을 요청한 9개 시군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총기로 야생멧돼지를 포획하는 엽사는 1마리당 도가 지원하는 포획포상금 10만원과 시군 관련 조례에 따른 자체보상금 5~10만원을 포함, 총 15~20만원이 지급받을 수 있게 됐다.

포획 허가자(엽사)가 시군에 신청하면 시군에서 확인절차를 거쳐 포상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달 24일 10억8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기로 확정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의 ‘야생멧돼지 포획 강화 관리지역 지침’ 상 감염·위험지역, 발생지역, 완충지역, 경계지역 등에 해당하는 10개 시군 가운데 지원을 신청한 연천·파주·김포·고양·양주·포천·동두천·남양주·가평 등 9개 시군에는 포획틀 395개와 포획트랩 852개 등 포획도구 1천200여 개의 설치비와 관리비가 지원된다.

설치비는 1개당 200만원 상당의 포획틀과 55만원의 포획트랩을 합쳐 총 12억5천860만원 규모이며, 관리비는 포획도구 20개당 월 200만원씩 총 2개월 분에 해당하는 2억4천940여 만원 규모로 총 15억여원에 달한다.

도는 포획 포상금 지급과 포획도구 지원이 실시되는 만큼 야생멧돼지 포획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주요원인으로 밝혀진 야생멧돼지의 신속한 포획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포상금 및 포획도구 지원을 실시하게 됐다”며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하루빨리 종식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총기포획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도내 시군 홈페이지, 마을방송, SNS 등을 활용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도민들에게 산행 시 안전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