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안산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사업 본격화..행안부 투자심사 통과전해철 의원 "안산 해양생태도시 발돋음 초석 될 것"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9.11.01 14:37
  • 댓글 4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안산 상록갑)은 31일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안산 상록갑)은 10월 31일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광역지자체가 300억이상 신규투자사업을 진행할 경우, 예산편성 전 중앙정부가 사업 필요성 및 타당성 등을 점검하는 최종적인 절차다.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에코라이프센터를 제외하는 조건으로 세계정원 경기가든에 대한 투자심사를 통과시킴에 따라 경기도가 설계용역비 반영 등 본격적인 건립절차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사업 대상지인 안산 본오동 시화쓰레기매립장은 89년부터 92년까지 수원 등 8개시의 폐기물을 매립해왔는데, 사용 종료 이후 그간 악취 등으로 고통을 감내해온 지역주민들을 위한 공간 마련이 추진돼 안산시와 경기도는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의견 수렴과 논의를 거쳐 2016년 8월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을 결정했다.

시는 공공용지로의 공유재산 용도 변경을 거쳐 2017년 11월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행안부 타당성조사와 투자심사를 받아왔다.

세계정원 경기가든은 총 1천9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쓰레기매립장 49만㎡에 정원과 이용객 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가든 기본계획 용역에 따르면 시설완공시 생산유발 1천980억, 부가가치유발 366억, 고용유발 1천576명의 효과가 있고 연간 약 160만명의 관광객 유입돼 숙박, 식․음료 판매 등 주변상권 활성화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전해철 의원은 “당초 경기도에서는 쓰레기매립장에 골프장 등 스포츠레저타운을 추진하려 했는데, 생태공원을 원하는 주변 주민들의 의견에 따라 이를 반영시켜 현재의 세계정원 경기가든이 추진될 수 있었다”며 “주민들을 위한 여가․휴식 공간을 마련하는 의미에 더해 안산이 해양생태문화관광도시로서 더욱 발전해나가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김대영 기자  kkk5149@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