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범죄예방 '셉테드' 사업 추진..노후주택 특수형광물질 페이스트 도포
상태바
안산시, 범죄예방 '셉테드' 사업 추진..노후주택 특수형광물질 페이스트 도포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9.10.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의 주요공약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여성 안전사업이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자발적인 참여로 반응이 뜨겁다.

안산시는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인 선부2동에 건물 노후화로 외부환경이 특히 열악해 범죄에 취약한 일반주택 35개동을 대상으로 침입범죄예방을 위한 특수형광물질 페이스트 도포사업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도포된 물질은 침입범죄 발생 시 흔적을 보존해 용의자 추적 및 검거를 돕는 등 침입범죄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건물주의 동의를 받은 건물 후면의 창틀, 외벽 가스배관 파이프, 담장 등 침입 가능한 시설물에 특수형광 페이스트 물질을 칠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사진=안산시>

안산시는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인 선부2동에 건물 노후화로 외부환경이 특히 열악해 범죄에 취약한 일반주택 35개동을 대상으로 침입범죄예방을 위한 특수형광물질 페이스트 도포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범죄예방을 위해 추진된 도포사업은 주민들의 참여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및 범죄 등 예방을 위한 ‘지역주민 참여형 셉테드 사업’ 일환으로 25일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과 안산단원경찰서, 선부2동 통장협의회 등 40여 명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도포된 물질은 침입범죄 발생 시 흔적을 보존해 용의자 추적 및 검거를 돕는 등 침입범죄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건물주의 동의를 받은 건물 후면의 창틀, 외벽 가스배관 파이프, 담장 등 침입 가능한 시설물에 특수형광 페이스트 물질을 칠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칠해진 특수형광물질은 손이나 옷 등에 묻으면 쉽게 지워지지 않으며, 육안으로 식별되지 않지만 자외선 특수 장비로는 식별이 가능해 범인 검거에 큰 효과가 있다.

시는 특수물질도포와 함께 특수형광물질 도포지역임을 알리는 경고안내판을 주변에 설치해 잠재적 범죄자에게 심리적 압박감을 줘 범죄 발생률을 낮추고 시민의 체감안전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올해 특수형광물질 도포사업 외에도 여성안심 무인택배함 설치와 마을 안전지도 제작,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안심거울(미러 시트지)부착, 안전관련 주민설문조사 등 지역주민과 함께 안전 위해요인 발굴 및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개선, 폭력예방 교육 등 안전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범죄예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선부2동 지역 주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아동, 여성이 마음 높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