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전국 최초'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
상태바
김포시 '전국 최초'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
  • 박성삼 기자
  • 승인 2019.10.27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가 전국 최초로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을 추진한다. 내년 관내 어린이집·유치원·학원을 대상으로 50대 이상 시범 보급이 목표다. 단 전기차 배터리 가격을 지원하며 차량가액에 대해서는 자부담해야 한다.

김포시는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김포시에 추진하는 어린이 통학용 전기버스 모델 <사진=김포시>

이번 사업은 정하영 시장의 미세먼지 절감과 어린이 통학안전 확보 지시에 따른 것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 대곶지구 이시티(E-city) 전기차산업 생태계 조성과도 맞물려 있다. 

액화석유가스(LPG) 위주로 보급되고 있는 어린이 통학 차량을 전기버스로 대체하고 배터리 사용이력 관리 및 연구를 위한 배터리 통합데이터센터도 구축한다.

또한 충전 인프라를 늘려 불편을 해소하고 사용 후 배터리 산업화센터를 통해 안전한 배터리 관리와 재사용 및 재활용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제작·보급을 추진하는 차량은 15인승 미니버스 스타일이다. 50대 도입 시 미세먼지 저감·대기오염 개선 등 연간 3억원의 환경비용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차량 내부에는 공기청정기와 공기질 관리·하차 확인·차선이탈 및 추돌 경고·문끼임 방지 시스템이 어린이의 안전을 돕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도 보장돼야만 한다"며 "김포시가 전기차 관련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한발 더 앞서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23년부터 경유자동차를 어린이 통학 버스로 사용할 수 없다. 

김포시는 이번 시범 보급 사업을 시작으로 전기차 및 배터리 관련 사업 분야를 선점해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