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계장 화재 막아낸 육군 5공병여단 장병들 화제
상태바
양계장 화재 막아낸 육군 5공병여단 장병들 화제
  • 이재학 기자
  • 승인 2019.10.2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강원도 內 전방지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군·관 협력 하에 방역초소를 운용중인 가운데 방역초소에서 근무중인 육군 장병들이 야간에 화재를 식별하고 신속한 신고 등의 조치로 큰 화재사고를 예방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주변에 귀감이 되고 있다.

ASF 방역지원 중 신속한 대처로 대형 화재사고 예방에 일조한 5공병여단. 사진 왼쪽부터 일병 이주홍, 일병 김민중, 상병 이현빈, 일병 이중현. <사진=포천시>

미담의 주인공은 제5공병여단 돌풍대대에서 복무중인 이현빈 상병, 김민중 일병, 이중현 일병, 이주홍 일병 등 4명의 용사들.

이들은 지난 15일 새벽, 여느 때와 같이 포천시 노곡리 일대 마을 초입 및 돼지축사 입구 부분에 설치된 방역초소 2개소에 투입돼 임무수행 중 새벽 2시 50분께 멀리서 작은 불빛과 함께 주변이 환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돼지축사 입구 초소에 있던 이현빈 상병, 김민중 일병은 처음에는 초소 밖으로 불빛이 보여 자동차 라이트인 줄 알았으나 평소 식별되지 않았던 연기가 안개처럼 자욱하게 퍼져 있고 주변에 있는 개와 소들이 크게 우는 등 주의상황이 심상치 않아 자세히 살펴보니 200m 정도 떨어진 양계장 비료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발견했다.

김 일병은 즉시 소지하고 있던 핸드폰으로 119에 신고하고, 함께 근무를 서던 이 상병이 부대에 전파한 후 가지고 있던 소화기로 진화하려 했으나 불길이 이미 거세져 자체 진화가 불가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마을 초입에 있던 이중현·이주홍 일병에게 소방차가 빠르게 화재현장으로 찾아 올 수 있도록 교통통제를 요청했고 이들은 큰 길가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에게 화재현장 위치안내 및 차량유도를 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다행히 화재는 소방대원들에 의해 추가 피해없이 진화됐으며 장병들의 신속한 신고와 차량유도 조치 덕분에 어두운 밤길을 헤매이지 않고 더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화재가 발생한 지점 근처에는 돼지와 소를 키우는 축사 및 양계장 등이 몰려 있어 초기 진화가 되지 않았을 경우, 주변에 있는 가축과 시설 등 재산피해는 물론 인근 산림까지 피해가 확대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포천소방서 이동면 119지역대 관계자는 “화재 초기에는 대다수의 신고자들이 ‘오인신고가 아닐까’ 하는 불안감 때문에 주저하는 경향이 많은데 불구하고, 장병들은 신속한 신고와 더불어 침착하게 현장 안내를 해주어 대형화재로 번지기 전에 빠르게 진화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라고 감사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최초 식별·신고한 김민중 일병은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며, 인명피해가 없어서 정말 다행이다” 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5공병여단은 지난 9월 말부터 국가재난에 준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포천시와 협의해 부대 인근에 위치한 돼지축사 부근 13개소의 방역초소에 모범장병을 선발해 병력지원을 실시하며 긴밀한 협력을 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