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지난 주말 등산객 사고 잇따라..2명 병원 이송
상태바
인천지역 지난 주말 등산객 사고 잇따라..2명 병원 이송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10.2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20일 주말 동안 인천지역에서 산악사고가 잇따라 단풍철 산행에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19~20일 주말 동안 인천지역에서 산악사고가 소래산·마니산에서 인명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60대 여성등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구조현장 모습.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

지난 19일 오전 10시 19분께 인천시 남동구 소래산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A씨(60)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헬기로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간 뒤인 이날 11시 30분께는 인천시 강화군 마니산을 오르던 B씨(64·여) 왼쪽 다리를 다쳐 구조헬기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한 20일 오후 7시께 마니산을 등반하고 내려가던 중 길을 잃은 C씨(68) 등 2명이 소방구조대원에게 구조됐다.

인천소방관계자는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가벼운 마음으로 산행을 왔다가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등산 중 사고가 발생하면 산악취치 표지판을 활용해 신속히 119에 신고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인천시에서 발생한 산악구조 건수는 모두 207건으로 이중 실족·추락이 53건으로 25.6%, 조난사고 32건 (15.4%), 탈진 16건(7.7%)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