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정비문제 항공기 지연 5년간 67% 증가
상태바
인천공항 정비문제 항공기 지연 5년간 67% 증가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10.1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정비업체 위탁으로 1조3억원 외화 유출

최근 5년간 국제선 항공기운항편수는 연평균 8.7% 증가한 반면, 정비로 인한 항공기지연편수(1시간 이상 지연)는 연평균 13.7% 증가해 정비문제로 인한 항공기 지연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최근 5년간 국제선 항공기운항편수는 연평균 8.7% 증가한 반면, 정비로 인한 항공기지연편수(1시간 이상 지연)는 연평균 13.7% 증가해 정비문제로 인한 항공기 지연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사진>

윤호중의원(경기도 구리시,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비문제로 지연된 항공기가 지난해 1천136대에 달했다.

항공기 정비로 인한 지연이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 국내 전문 정비업체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국내 항공사들은 연간 1조3억원대의 항공정비 물량을 해외 정비업체에게 위탁하고 있다.

특히,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저가항공사는 항공기 정비를 해외업체에 의존하고 있다. 엔진정비는 운항 중인 9개 국적항공사 중 대한항공과 진에어, 에어인천을 제외하고, 아시아나를 포함한 6개 항공사가 해외 외주업체에 정비를 위탁하고 있다. 기체정비는 대한 운항 중인 총 7개의 저가항공사 중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을 제외한 4개의 항공사가 해외업체에 정비를 위탁하고 있다.

반면, 해외 주요공항들은 관문공항과 지방공항에 항공정비 클러스터를 보유하고 있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이나 프랑스의 샬드골, 오를리 공항 그리고 중국과 말레이시아, 독일, 인도네시아, 네덜란드 등 여러 국가들은 관문공항과 지역공항에 항공정비 클러스터가 조성되어 있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항공기 200대 이상 보유국 중 관문·지방 공항에 항공 정비 클러스터가 없는 국가는 인도와 한국뿐이다.

윤호중의원은 “질 높은 항공정비를 통해 인천공항의 정비로 인한 항공기 지연을 줄일 수 있도록 거점공항과 지방공항의 정비업체 클러스터 구축을 신속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항공정비산업을 육성하면, 해외의존 정비물량을 줄이고, 클러스터 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