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훈련 실시
상태바
인천시,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훈련 실시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10.1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주제 역학적 특성 대응지침 전문가 특강 · 역할극 등

인천시는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청정 인천 구축’을 위해 18일 센트럴파크호텔에서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실시했다.

인천시는 공항과 항만이 위치해 있는 시의 특수성을 고려 24시간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18일 센트럴파크호텔에서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인천시>

신종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및 위기관리체계 점검 목적으로 실시한 이번 훈련에는 보건소·검역소·교육청·경찰·소방·의료기관 등 총 54개 기관에서 참여했으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병을 주제로 훈련을 실시했다.

인천시는 신종감염병 유입에 대비해 에볼라, 메르스 등 다양한 감염병을 선정해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2015년과 2018년 메르스 유입 당시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한 바 있다.

이번 훈련은 메르스의 역학적 특성 및 대응지침에 대한 전문가 특강을 시작으로 1부에는 메르스 확진 사례 발생 상황에 대한 확진자 접촉자 조사, 밀접접촉자 관리, 감염원 및 감염경로 파악, 인적·물적자원 확보 방안, 밀접접촉자 격리장소 이탈시 관리 및 시민 홍보방안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이후 2부에서는 훈련생을 대상으로 개인보호복(레벨D) 착·탈의 실습 및 실전 대응과정에 대한 오엑스(OX) 퀴즈, 현장출동 물품 준비 및 일대일 역할극 등 실행기반훈련 등으로 진행됐다.

박규웅 인천시 건강체육국장은 “우리시는 공항과 항만이 위치해 있어 해외에서 신종감염병이 언제든 유입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해 24시간 방역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감염병 위기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현장 대응이 가능하도록 평시 대비·대응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실시한 신종감염병 교육·훈련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실무에 필요한 교육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신종 감염병 발생 시 보건기관 및 유관기관 간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