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서 잠자던 4개월 영아 돌연사경찰당국 "영아급사증후군(SIDS) 가능성 높아"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10.16 10:18
  • 댓글 0
16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26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아파트에서 잠을 자고 있던 생후 4개월 A군이 숨져 있는 것을 보고 어머니 B씨가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A군을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A군이 영아급사증후군(SIDS)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진은 인천 중부경찰서 전경. <사진=홍성은 기자>

집에서 잠을 자던 4개월 영아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26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아파트에서 잠을 자고 있던 생후 4개월 A군이 숨져 있는 것을 보고 어머니 B씨가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A군을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조사에서 B씨는 안방 바닥에 매트리스 위에서 잠을 자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엎드려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 몸에서 외상 등 타살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영아급사증후군(SIDS)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영아급사증후군(SIDS)은 'Sudden Infant Death Syndrome' 으로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알려져 있다.

'엎드려 재우기' 등과 같은 질식, 호흡곤란을 유발하는 것들이 영아급사증후군의 가장 큰원인으로, 1~5개월 사이 영아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며 보통 밤부터 아침사이에 많이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성은 기자  hsba63@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