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삼산경찰서, 낮 시간 자신의 집서 강도행각 벌인 10대 2명 검거
상태바
인천 삼산경찰서, 낮 시간 자신의 집서 강도행각 벌인 10대 2명 검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10.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조건만남 미끼로 20대 유인 폭행 후 나체사진 촬영 유포 협박
인천 부평에서 낮 시간에 조건만남을 미끼로 유인한 20대 남성을 상대로 강도 행각을 벌인 10대 남녀 3명 중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15)군을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하고, B(15·여)양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나머지 1명에 대한 검거에 나섰다. 사진은 인천 삼산경찰서 전경.

인천 부평에서 낮 시간에 조건만남을 미끼로 유인한 20대 남성을 상대로 강도 행각을 벌인 10대 남녀 3명 중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A(15)군에 대해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또 B(15·여)양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나머지 1명에 대한 검거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B양과 도주한 C(16)군 등과 14일 오후 5시께 자신의 집인 부평구의 한 빌라로 유인한 D(21)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나체사진을 찍은 후 30분간 감금한 혐의다.

이들은 이어 촬영한 나체사진을 유포하겠다고 D씨를 협박해 300만원을 요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의 이 같은 요구에 D씨는 인근 편의점에 가 50만원을 인출해 이들에게 전달한 후 택시를 타고 달아나 인근 지구대에 가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 탐문을 통해 A군의 친구 집 앞에서 A군과 B양을 검거했으며 달아난 C군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C군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며 “이들의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