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글로벌 바이오 허브 전략 탄력 전망
상태바
인천 글로벌 바이오 허브 전략 탄력 전망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10.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기관 메디센 '맞손'

인천경제청의 글로벌 바이오 허브 전략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인천경제청은 14일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기관 메디센과 바이오 생태계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인천경제청>

14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이날 지역 내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바이오 생태계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인천경제청과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기관 '메디센'과 맺었다.

메디센은 프랑스 파리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의 발전 계획 수립, 실행, 지원을 위해 지난 2005년 설립된 기관이다.

사노피(Sanofi)와 같은 대기업을 포함해 450여개 바이오텍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협약식에는 독일·그리스·프랑스·네덜란드·스웨덴 등 유럽 5개국의 세포 및 유전자 치료·정밀의약·바이오 제약 관련 분야의 기업 등의 대표가 참석했다.

또 IFEZ 송도국제도시 바이오클러스터에 입주해 있는 바이오텍 기업인 보로노이·SCM 생명과학 등 총 6개사 대표도 함께 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유럽과 송도 바이오클러스터간 글로벌 네트워킹의 장을 마련했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협약 체결로 유럽 지역의 바이오 및 의료 분야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중견 또는 벤처 바이오텍 기업들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인천경제자유구역의 글로벌 바이오 허브 전략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원재 청장은 "이번 행사의 의미는 협약과 네트워킹을 통해 유럽의 바이오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중장기 투자유치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이라며 "앞으로 IFEZ가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센은 경제청과 협력해 우리나라 진출을 모색하는 유럽의 바이오텍 기업들과 함께 오는 18일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바이넥스 방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세미나, 한국바이오협회와 인천 이길녀 암·당뇨연구원 방문 등의 행사를 마련해 '한국 로드쇼'를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