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만공사, 2019년 상생협력 대출상품 지원확대..지원대상 늘리고 신청 대출한도도 상향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10.13 09:11
  • 댓글 0
인천항만공사가 상생협력 대출상품 지원사업의 지원대상 및 대출 신청한도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14일부터 ‘2019 제2차 상생협력 대출상품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사진은 인천항만공사 전경.

인천항만공사가 상생협력 대출상품 지원사업의 지원대상 및 대출 신청한도를 대폭 확대한다.

13일 공사에 따르면 14일부터 ‘2019 제2차 상생협력 대출상품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대상 및 대출 신청한도 확대는 인천항 협력기업의 신규 투자촉진 유도하기 위해서다.

이에 기존 지원대상인 인천항 배후단지 입주기업에서 배후단지 및 부지 입주기업, 인천항 하역사까지 지원 대상기업 범위가 확대된다.

신청 대출한도도 3억원에서 최대 5억원으로 늘렸다.

참여기업 모집은 14일부터 예탁금 소진 시까지 선착순 마감된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항만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안길섭 일자리사회가치실장은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기업 및 신청 대출한도 확대해 인천항 협력기업이 신규 사업추진 등 지속적인 투자확대 유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생협력 대출상품 지원사업’은 인천항만공사가 수협은행에 20억 원의 재원을 예치해 발생하는 예금이자를 활용 2.2%의 우대금리를 인천항 협력기업에 제공하는 사업이다.

수협은행은 심사를 통해 신용등급, 거래기여도 등에 따른 추가 우대금리도 지원한다.

김종환 기자  cnc488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