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발기인에 3천427명 참여
상태바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발기인에 3천427명 참여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10.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9일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받은 이재명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며 범대위에 참여한 2차 발기인 명단을 공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무죄판결을 촉구하는 경기도체육인 <사진=연합뉴스>

현재 이재명 지사는 직권남용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범대위는 9일 오후 배포한 발기인대회 호소문을 통해 "지난달 25일 출범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1차 발기인(1천184명)과 2차 발기인(2천243명)을 포함, 모두 3천427명이 발기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며 "단체로 가입 의사를 밝힌 노동조합(15개)과 동물권보호단체(13개)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호소문은 "이재명 지사를 지키고자 하는 함성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며 "남녀와 노소, 종교계와 시민사회계, 산업계와 정치계, 그리고 국토의 경계를 넘어 타국의 동포와 해외인사까지 이재명을 선처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는 내용도 담았다.

범대위는 조직체계 구성방안으로 상임대표는 이부영 동아시아 평화회의 운영위원장이 맡고 공동대표단과 고문단은 함세웅 신부를 비롯한 종교계, 시민사회계 원로 등을 지속해서 추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범대위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개최하려던 발기인대회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차단에 총력을 쏟고 있는 이 지사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연기했지만, 지속해서 탄원 서명 운동을 펼쳐가기로 했다.

한편 범대위는 이달 중순까지 대법원에 각계각층의 탄원 내용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