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소방공무원 교육비 지원 못 받았다최근 4년간 지원 전무‥서울·경기 각각 20억·10억 지원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10.10 09:25
  • 댓글 0
인천지역에 근무하고 있는 소방공무원들이 복지서비스로부터 소외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인천소방본부.

최근 4년간 교육비 지원 전무... 서울·경기 20억과 10억 지원
일각 “동일한 복지 서비스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해야” 여론

인천지역에 근무하고 있는 소방공무원들이 복지서비스로부터 소외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소방청 등에 따르면 소방공무원들의 복지서비스의 일환으로 본인 및 가족에 대한 교육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방청은 지역별 소방본부에 매년 교육비를 지원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인천의 경우는 지난 4년 간 단 한 푼도 지원받지 못했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인천 소방공무원에 대한 교육비는 ‘0’원으로 나타난 것이다.
 
인천지역 소방공무원들이 복지서비스에서 소외받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반면 같은 수도권인 서울과 경기는 각각 매년 5억여 원과 3억여 원의 교육비를 지원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4년간 서울이 지원받은 금액은 총 20억여 원에 달했으며, 경기는 10억여 원에 이르렀다.
 
이는 본청을 포함한 전국 기준 총 약 36억4790만원의 56%에 해당하는 수치로 절반이 훨씬 넘는 소방공무원 교육비를 두 도시가 지원받고 있는 셈이다.
 
8대 특·광역시 중에서도 인천은 같이 단 한 푼도 지원받지 못한 대전과 함께 철저히 소외됐다.
 
서울에 이어 대구가 같은 기간 기준으로 7천200여만 원을 지원 받았고 광주 7천여만 원, 울산 4천800여만 원, 부산 4천100여만 원, 세종 2천100여만 원 순이다.
 
대도시 외 강원과 충북, 전남도 한 푼도 지원 받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소방공무원들의 복지서비스에 대한 지역별 빈부격차가 심각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일각에서는 소방공무원의 국가 직 전환 관련법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안건조정위원회를 통과하고 전체회의 통과를 앞둔 만큼, 지역별로 크게 다른 소방공무원들의 복지환경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이채익 의원은 “소방청은 교육비뿐만 아니라 보험가입비 등 시도별로 모든 복지제도를 전수조사해서 모든 소방공무원이 동일한 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환 기자  cnc488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