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남부
오산시 '체납차량 GPS영치시스템' 자체 개발 '주목'빅데이터 분석 예측 자체 개발‥특허취득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10.09 15:23
  • 댓글 0

오산시가 자체 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체납자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개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의 보급을 위한 설명회가 8일 오산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오산시는 8일 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체납자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개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 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오산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이날 열린 설명회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경찰청·한국도로공사·경기도 체납관리부서와 전국 100여개 지자체 체납담당 공무원 등 150여 명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오산시가 개발한 체납차량 번호판 통합 영치시스템은 GPS위치기반 빅 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체납자·체납차량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도록 한 시스템으로 2019년 1월 특허(특허명:기관서버를 포함하는 체납 관리 시스템 및 방법)를 받았다.  

체납차량에 대한 GPS 적발 위치를 취합하고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서버에 축적해 유효한 빅데이터 정보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분석 기법으로, 단속할 불법차량의 지난 경로 추적 등 향후 출현할 위치에 대한 예측 단속이 가능하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자동차 지방세·세외수입과태료·운행정지명령신고차량·도로교통위반·고속도로 사용료 체납·전용차선 위반 등 불법 체납차량의 발생은 공평한 조세정의에 어긋날 뿐 아니라, 체납이 각종 불법으로 이어져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라면서 "오산시가 개발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이런 불법 체납을 효율적으로 단속하고 예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기자  kyjdh0120@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부면 다른기사 보기
김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