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소규모 무허가 양돈농가 3곳·72두 도태 처리
상태바
안성시, 소규모 무허가 양돈농가 3곳·72두 도태 처리
  • 채종철 기자
  • 승인 2019.10.07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농가 224두 전체 수매도태 방침

안성시가 ASF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5일, 금광면 농가 2곳의 돼지 16마리와 안성 3동의 농가 한 곳의 56마리 등 총 72두에 대해 예방적 도태를 실시했다.

안성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회의를 가지고 있다. <사진=안성시>

이들은 모두 소규모 무허가 농가로 사실상 관리사각지대에 있어, 시는 관내 무허가 양돈농가 총 12곳의 돼지 224두에 대해 전체 도태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수매가는 농협도매시장 경락가 기준이지만 각 농장의 상황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예산은 긴급방역비에서 지출된다. 

농장폐쇄에 따라 기존 144개의 1농장 1통제 초소(농장초소)는 안성3동(사곡동)의 초소가 철거돼 143개로 줄었으며, 거점 초소 3곳과 이동 초소 2곳을 포함해, 총 148개의 초소가 운영 중이다. 

농장초소 143곳에는 공무원 12개소·농협 20개소·용역에서 111개소를 전담해 하루 858명이 3교대로 투입되는 등 하루 909명의 인력이 초소를 지키며 10월 7일부터는 일일 군인 24명이 지원된다.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소규모 무허가 농가는 관리하는 것보다 수매 도태하는 것이 더 안전하고 경제적임을 농장주들께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시장은 또 "비상상황이 길어진다고 자칫 느슨해지지 말고 대한민국 축산업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ASF 사전 차단과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