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경기 북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또 확산‥파주·김포시 확진 '총 13건'김현수 장관 "긴장감 갖고 방역" 파주시의회 "돼지 예방적 살처분"
  • 조영욱 기자·성기홍 기자
  • 승인 2019.10.03 17:22
  • 댓글 0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첫 발생 지역인 경기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재차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파주시 문산읍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김포시 통진읍의 한 돼지 농가에서 들어온 의심 신고 건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3일 밝혔다.

김포시 통진읍에서는 앞서 지난달 23일에 이어 두 번째 발생했다.

앞서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의심 사례도 이날 새벽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최종 판명돼 지금까지 국내 확진 사례는 총 13건으로 늘어났다.

김포 통진읍 농장은 농장주가 비육돈 4마리가 폐사한 것을 보고 김포시에 신고하면서 의심 사례가 알려졌다. 이 농장에서는 2천800여마리의 돼지를 기르고 있고, 반경 3㎞ 내에는 이곳을 포함해 총 9곳에서 2만4천515마리가 있다.

파주 문산읍 돼지 농가 농장주는 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 부진 증상을 보여 파주시에 신고했다. 이 농장에서는 돼지 2천300여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반경 3㎞ 내 다른 농장은 없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27일 인천 강화군을 마지막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2∼3일 경기 북부 지역인 파주와 김포에서 총 4건이 추가됐다.

이처럼 돼지열병이 계속해서 퍼지자 방역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동시에 지역 내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해야한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같은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태풍 미탁으로 소독 효과가 현저히 낮아졌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도 긴장감을 갖고 방역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태풍이 몰고 온 비가 그치는 즉시 일제 소독을 하라고 지시했다.

이보다 하루 앞선 2일 파주시의회는 돼지 예방적 살처분을 건의했다.

손배찬 의장을 비롯한 의원 전원은 의회차원에서 축산농가와 협의를 통해 3㎞가 넘는 지역도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도록 파주시와 중앙부처에 건의할 것을 제안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전 파주 지역에서는 91개 농장이 총 11만317마리의 돼지를 사육했으나 이번 돼지열병으로 추가로 5만7천543만리의 돼지가 살처분 됐다. 3일 문산읍 돼지 농가까지 확정 판정이 나면서 파평, 적성이 아닌 문산까지 남하했다. 이 농장에서는 돼지 2천300여마리를 기르고 있다. 파주는 연이어 3건의 ASF가 발생하면서 전체돼지의 절반 이상을 살처분하고 있다.

의원 전원은 ASF에 따른 방역 및 살처분 비용이 점차 증가되고 있고, 경기남부와 충청 이남 지역으로의 확산을 조기에 방지하기 위해 예방적 살처분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단, 예방적 살처분에 따른 양돈 농가와의 협의는 반드시 필요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조영욱 기자·성기홍 기자  choyo2728@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성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