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연천군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저지 총력초소 운영 다소 미흡‥직원회의서 대책 논의
  • 한성대 기자
  • 승인 2019.09.23 13:10
  • 댓글 0

연천군은 2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근무자 등을 제외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저지를 위한 전 직원회의를 가졌다.

연천군은 2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저지를 위한 전 직원회의를 가졌다. <사진=연천군>

군은 이날 회의에서 17일 파주와 연천의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확진 판정 나면서 재해대책상황본부 구성·방역초소 설치 등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초소 근무요령·수칙 등 초소운영이 다소 미흡하다고 판단, 축산과장이 현재까지의 진행상황과 초소 근무요령 등을 설명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농림축산검역본부 소병재 질병진단과장을 초빙해 ASF가 무엇인지? 감염경로는 어떻게 되는지? 대응은 어떻게 하는 게 효과적인지? 등에 대해 설명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김광철 군수는 “이번 ASF는 파주와 연천에서 확진판정이 나면서 중앙부처는 물론 도에서도 전국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기이다. 이번 ASF는 담당부서만의 일이 아니라 전 직원과 전 군민, 나아가서는 전 국민이 총체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모든 국민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근무에 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성대 기자  bigstar7@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한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