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인천시, 최상 복지 제공으로 시민안전 수호안전분야 2030 미래이음 설명회‥4대전략 9대과제 공유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09.23 16:37
  • 댓글 0

인천시는 23일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시민, 안전·소방분야 관련기관 및 단체·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2030 미래이음 안전분야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3일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열린 '인천 2030 미래이음 안전분야 설명회'에서 한태일 시민안전본부장이 안전분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 홍성은 기자>

이 자리에서 인천시는 '시민안전이 최상의 복지'를 정책비전으로 설정하고 ▲안전우선 시민공감 재난예방 ▲빈틈없는 시민안전 생활보장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골든타임 ▲재난에서 일상으로라는 4대 전략과 9대 세부추진과제를 시민과 공유했다.

인천시는 올해부터 시민들이 신청하면 전문가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시설물 등을 점검하는 헬프미 안전점검을 확대 운영한다. 점검단을 현재 385명에서 420명까지 증원하고, 점검건수도 150건에서 250건으로 늘릴 예정이다.

인천시에서 자체 개발한 안전앱인 '안심in'의 통합플랫폼을 올해 확대 구축하고, 2030년까지 가입자를 10만명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다. 시민교육 및 지역사회 리더역할을 수행할 안전리더도 내년에 1천명 양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4천명까지 확대해 간다.

여름철 집중호우에 의한 피해예방을 위한 인프라도 확대된다. 도심 내 유수지 6개소(석남·삼산·남동1·인천교·학익·남동2)의 환경개선을 통해 기능을 강화하고, 체육·문화시설, 신재생에너지 등 주민편익시설도 확대해 시민복지 증진도 함께 꾀한다. 지난 2017년 7월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인해 구월동 인근 지역이 침수됐던 사례가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도심내 우수저류시설도 확충된다. 

총1천38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5년까지 소래지구 등 7개소가 신설된다. 2020년 소래지구가 완공되고, 내년에는 가좌2지구의 설계가 시작된다. 저지대 지하주택 거주 시민의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침수방지시설 보급도 계속 추진된다. 총4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역류방지밸브 및 차수판을 보급해 집중호우에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시민안전을 위한 재난대응시스템도 정비한다. 재난유형별로 마련돼 있는 34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을 꼼꼼히 살펴, 실행가능 한 매뉴얼이 되도록 세밀화하고, 정기적인 직원교육을 통해 신속한 대응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재난상황에 따라 시민행동요령 등을 선별적으로 전파하는 맞춤형 재난문자메시지 발송체계도 갖춰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새롭게 구축된 재난안전상황실의 기능도 강화된다. 우선 1단계로 내년에 24억원을 투입해 기상정보, 사건·사고정보, 유관기관 정보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종합시스템으로 개선한다. 군부대, 유관기관 간 정보공유도 확대해 인천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고에 대해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한다. 2021년 이후에는 빅데이터, AI 등의 신기술을 도입해 맞춤형 재난상황관리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30 미래이음 정책(안전분야) 플랜은 '시민안전이 최상의 복지'라는 주제로 인천 국민안전체험관 건립, IoT기반 소방시설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재난현장 소방출동 인프라 개선, 빅데이터 기반 응급환자 소생률 전국 1위 달성, 119원의 기적 프로젝트 추진 등 4개의 추진전략과 14개의 추진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인천시는 2030년까지 주민 1만명당 화재발생건을 5.5건에서 5.0건으로 낮추고, 소방차 현장 7분 도착률을 69.4%에서 80.4%로 끌어올리며, 소방관 1명당 주민수 1천60명에서 577명으로 낮추는 것으로 우선 목표로 정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이 밖에 UN DRR 롤모델 도시 인증, 재난심리회복지원단 운영, 시민안전보험제도 등 시민안전을 위한 각종 시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한태일 시민안전본부장은 “이제 재난(위기)관리도 시민과 얼마나 커뮤니케이션하는 가에 달려있다”며 “시민의 우려와 불안을 진정으로 공감하는 자세로 시민의견을 오늘 발표한 미래이음 정책에 적극 반영해 안전인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종삼 기자  ajs3110@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