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경인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 채 발견..경찰당국 조사 중
상태바
인천 경인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 채 발견..경찰당국 조사 중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9.2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아라뱃길에서 2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인천시 계양구 다남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부근에서 2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경인아라뱃길 모습. <사진=홍성은 기자>

22일 인천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43분께 인천시 계양구 다남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부근에서 A씨(27·여)가 숨진 채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보고 행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몇 시간 뒤인 오후 4시 27분께 A씨 동생인 B씨(25·여)도 인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B씨는 A씨가 발견된 장소에서 10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으며, A씨와 B씨 모두 체육복 차림으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특별한 외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일대 수색을 통해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약 150m 떨어진 곳에서 자매의 가방이 발견됐고, 가방 안에는 아들 자매의 신분증과 소지품이 들어 있었다.

또한 경찰은 자매의 거주지를 조사한 결과,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적힌 쪽지를 발견했다.

경찰관계자는 “자매의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결과를 통해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정확한 경위를 통해 조사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