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역사·통일의식 고취 테마관광 상품 개발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역사·통일의식 고취 테마관광 상품 개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9.1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R·한국해운조합·한중카페리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바닷길과 철길을 활용한 한민족 역사·통일의식 고취 테마관광 상품이 개발된다.
  
19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SR 본사 8층에서 테마관광 상품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인천항만공사를 포함해 SR, 한국해운조합, 한중카페리협회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에 개발되는 테마관광 상품은 SR 철도와 한중국제카페리 여객선을 함께 이용할 경우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안으로 고교,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연안여객선, SR 철도와 한-중(단동)국제카페리를 이용 제주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 여행할 체험단을 구성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고교 수학여행, 대학생 동호회 등을 주 대상으로 내년부터 본격 판매할 예정이다.
  
남봉현 사장은 “이번 협약은 바닷길과 철길을 대표하는 공공·민간부분의 대표적인 협업사례”라며 “이를 계기로 다양한 상품개발 및 유치활동을 통해 인천항이 해양관광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드 이후 최근 국제카페리 여객이 일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도 중국 여객 의존도가 매우 높은 실정이다.
  
수학여행 등 아웃바운드 단체관광객 실적은 세월호 이후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어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