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인력 증원 통한 구조 역량 강화 효과 ‘톡톡’...인명피해 감소
상태바
해경,인력 증원 통한 구조 역량 강화 효과 ‘톡톡’...인명피해 감소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9.1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기준 전년 대비 8.7% 감소
해경이 인력 증원을 통한 구조 역량 강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사진은 해양경찰청 청사.
해경이 인력 증원을 통한 구조 역량 강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19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2017년 재출범 이후 ‘출동시간 목표제와 도착시간 관리제’, ‘실전형 현장훈련(FTX)’ 등을 도입 시행해왔다.
  
이를 통해 구조세력의 현장 대응 시간이 2018년 상반기 37.5분에서 34.4분으로 3.1분 단축됐다.
  
또 지난 1월부터 6월 사이 총 895차례 ‘실전형 현장훈련’도 실시했다.
  
이 결과 사고 상황 발생 시 현장에 출동한 구조세력의 역량을 강화하는 밑거름이 됐다.
  
올해 2월에는 47명의 구조인력이 증원됐다.
  
이 인력은 일선 경찰서 구조대와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해역을 담당하는 파출소 6곳에 배치됐다.
  
이 같은 구조·안전 기반 확충으로 해양사고는 증가했으나 인명피해는 줄어들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해양조난 사고 선박 수는 총 1천494척으로 전년 동기 1천455척보다 3% 증가했다.
  
반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된 사람은 지난해 같은 기간 46명 대비 8.7% 감소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매년 해양 이용객 증가에 따른 해양치안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다 많은 구조인력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해경은 국민에게 양질의 해양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구조인력을 늘려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