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정치 행보 나서는 유정복 전 인천시장..연사로 초청된 시민단체 주최 강연회서 입장 밝힐 듯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9.18 15:01
  • 댓글 0
최근 미국에서 연구 활동 중 조기 귀국한 유정복 전 인천시장의 정치적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연구 활동 중 조기 귀국한 유정복 전 인천시장의 정치적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인 ‘행복한 인천을 위한 사람들’(이하 행인사)은 오는 25일 오후 2시 지역 내 로얄호텔에서 시민강연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강연회의 주제는 ‘인천, 대한민국의 길을 묻다’로 유 전시장과 장기표 ‘국민의 소리’ 공동대표가 연사로 초청됐다.
  
유 전 시장의 이번 행보는 미국에서 연구 활동 중 조기 귀국 후 첫 번째 공식 활동으로 주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유 전 시장은 이 자리서 현 시국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장기표 공동대표는 재야 운동가로 활동해오면서 정치적 상황에 대해 깊이 있는 식견을 가지고 있는 인사로 알려져 있다.
  
박신옥 행인사 공동대표는 행사 개최 배경에 대해 “이번 강연회를 통해 인천 시민들이 현 시국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cnc488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