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광주시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결의안 채택‥"일본제품 구매 자제"
  • 구학모 기자
  • 승인 2019.09.17 11:49
  • 댓글 0

광주시의회가 9일 제27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광주시의회는 9일 제27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광주시의회>

박현철 의장은 제안설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위안부 강제동원 및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 부정 등 잘못된 역사에 대한 반성은 하지 않고, 수출규제 강화 및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경제보복 행위를 단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아베정부는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해 왔으며, 우리 정부의 수출 통제 제도를 사실과 다르게 왜곡해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아시아 평화체제에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한일양국간의 신뢰와 동아시아 평화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재정립을 위한 대한민국에 대한 일본의 적대적 언행 중단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 및 일본제품의 구매 자제를 결의하는 내용을 담았다. 

한편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17일 본회의장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어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어려움에 처한 현재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구학모 기자  ku921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구학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