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피해 아파트 베란다로 숨어 들어온 박쥐 4마리 구조돼
상태바
태풍 '링링' 피해 아파트 베란다로 숨어 들어온 박쥐 4마리 구조돼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9.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9시 55분 인천시 서구 경서동 한 아파트 21층에서 박쥐 4마리가 구조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포획장비를 이용해 포획한 후 인근 공원에 방생조치했다. <사진제공 = 인천서부소방서>

11일 오전 9시 55분 인천시 서구 경서동 한 아파트 21층에서 박쥐 4마리가 구조됐다.

현장에는 약 20cm 크기 박쥐 4마리가 아파트 베란다에 있는 상황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포획장비를 이용해 포획한 후 인근 공원에 방생조치했다.

소방관계자는 "태풍 '링링'을 피해 가정집으로 들어온거 같다며, 산후조리원에서 집으로 돌아온 집주인이 이를 발견하고 신고를 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