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태풍 '링링' 피해 아파트 베란다로 숨어 들어온 박쥐 4마리 구조돼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9.11 11:25
  • 댓글 0
11일 오전 9시 55분 인천시 서구 경서동 한 아파트 21층에서 박쥐 4마리가 구조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포획장비를 이용해 포획한 후 인근 공원에 방생조치했다. <사진제공 = 인천서부소방서>

11일 오전 9시 55분 인천시 서구 경서동 한 아파트 21층에서 박쥐 4마리가 구조됐다.

현장에는 약 20cm 크기 박쥐 4마리가 아파트 베란다에 있는 상황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포획장비를 이용해 포획한 후 인근 공원에 방생조치했다.

소방관계자는 "태풍 '링링'을 피해 가정집으로 들어온거 같다며, 산후조리원에서 집으로 돌아온 집주인이 이를 발견하고 신고를 했다"라고 말했다.  
 

홍성은 기자  hsba63@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