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에 지붕이 반쯤 붕괴된 신일철공소
상태바
태풍 '링링'에 지붕이 반쯤 붕괴된 신일철공소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9.0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박상규 장인이 1974~2007년 배 못과 보도등을 제작하기 위해 운영한 신일철공소가 지난 7일 전국을 강타한 태풍 '링링'에 의해 붕괴됐다. 신일철공소는 보전여부를 두고 연일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석면 지붕이 방치돼 인근 어린이집 어린이와 주변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른 곳이다. (사진=독자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