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테크노밸리 진입도로 1.2km 확장
상태바
용인테크노밸리 진입도로 1.2km 확장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9.03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인구, 60억원 투입 왕복 2차선→4차선‥9일 개통

용인시 처인구는 이동읍 덕성리 일원에 조성하는 용인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의 진입도로(구국도 45호선) 1.2km 확장공사를 완료해 9일 개통한다.

용인시 처인구가 이동읍 덕성리 용인테크노밸리 진입도로를 확장한 모습. 용인시는 용인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준공에 따라 예상되는 통행수요 급증에 대비해 진입도로를 확장했다. (사진=용인시)

이는 올해 말로 예정된 용인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준공에 따라 기업들이 대거 입주할 경우 예상되는 통행수요 급증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옛 국도45호선과 접한 덕성리 620-1 일대 84만556㎡에 들어서는 용인테크노밸리는 지난 2016년 착공돼 현재 막바지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준공 후엔 반도체 관련업체인 디에스테크노와 엠투엔, 동물약품회사인 녹십자수의약품 등 전기·전자, 바이오·케미컬, 화장품과 같은 다수 업종의 110여 사가 입주하게 된다.

이번 도로확장은 용인테크노밸리 교통영향분석에 따른 것으로 테크노밸리 진출입 차량들은 물론이고 인근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하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처인구는 구국도45호선의 덕성IC와 시미IC 사이의 1.2km 구간을 종전 2차선에서 4차선으로 확장해 용인테크노밸리 진출입 차량이나 인근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 없도록 했다.
 
이 사업엔 시비 50억원, 도비 10억원 등 총 60억원이 투입됐다.

구 관계자는 "장기간 끌어온 용인테크노밸리를 준공하기 전에 진입로 확장공사를 마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통행불편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