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문화재단 평화포럼‥한강하구 평화적 이용 방안 모색
상태바
김포문화재단 평화포럼‥한강하구 평화적 이용 방안 모색
  • 박성삼 기자
  • 승인 2019.09.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하구 문화·여가적 측면 가치 확인

김포문화재단은 한강하구의 평화적 이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2019 평화포럼'을 지난달 28일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다목적홀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포문화재단은 지난달 28일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다목적홀에서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사진=김포문화재단>

이번 포럼은 '평화시대, 한강하구의 미래가치'를 주제로 한강하구의 문화·여가적 측면의 가치를 확인하고 향후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최병갑 김포시 부시장, 신명순 의장을 포함한 시의원들과 시민참여단 등 200여 명이 참가했다.

명지대 한명기 교수의 '역사를 통해 바라보는 동북아 평화체제의 과제와 전망'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국토연구원 김유란 박사의 '한강하구 시민행복 문화공간 조성방안' 예술과학연구소장이자 前제주도립미술관장인 김준기 미술평론가의 '한강하구 평화상징 예술공간 조성방안' 발제를 이어갔다.

특별강연에 나선 한명기 교수는 최근 붉어진 한일경제 갈등 문제와 동북아 정치외교 현주소를 우리의 지난 역사를 바탕으로 설명하며, 과거 성찰을 통한 역량강화를 강조했다.

특히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을 함께 과거를 통한 현실직시와 내부통합에 대한 강조는 참석자들로부터 좋은 호응과 호평을 이끌어 냈다.

또한 이어진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강하구의 평화적 가치 ▲한강하구의 문화공간 조성과 더불어 체계적 관리를 위한 자치단체간 협력과 연대 구축 ▲평화예술 공공프로젝트·초소 전망대 조성 등 김포의 평화문화 자원인 한강하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수준 높은 발제로 의미가 더해졌다.

김포문화재단 대표이사 최해왕은 "이번 포럼은 김포의 평화문화자원인 한강하구의 가치를 확인하고 지속가능한 활용방안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기획됐다"라며 "평화문화도시 김포를 조성하기 위한 발걸음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019 김포평화포럼'은 하반기에 3차례 더 진행될 계획으로, 이달 26일 내달 16일, 11월 13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향후 포럼에 참석을 원하는 기관이나 단체, 시민은 김포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평화문화유산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