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만공사, 인천항-태국-베트남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 개설31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첫 입항... 동남아 물동량 창출 역량 강화 기대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29 10:59
  • 댓글 0
최근 인천항을 기점으로 베트남 호치민과 태국 방콕을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개설되면서 태국 등 동남아 물동량 창출 역량 강화가 기대된다. 사진은 인천항 컨테이너부두 전경.

  
인천-베트남-태국 서비스 신규 개설에 따라 31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첫 입항할 예정이다.
  
개설된 BTS(Busan Thailand Saigon)는 흥아해운 선박 1척, 장금상선 선박 2척이 투입돼 인천-평택-부산-호치민-방콕-람차방-호치민을 순서대로 기항하며 주 1항차로 서비스된다.
  
이번 신규 개설로 베트남 및 태국간 서비스 다변화를 통해 수도권 화주들의 물류경로가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선복량 증대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과 태국은 각각 인천항 물동량 2위, 3위 국가다.
  
올해 상반기 기준 인천-베트남 물동량은 약 16만TEU, 인천-태국 물동량은 약 6만3천TEU다.
  
이중 베트남은 작년 동기대비 약 7.84%의 물동량 증가율을 보이고 있어 이번 개설이 인천-베트남 물동량 증가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신규 서비스를 비롯해 인천항의 컨테이너 서비스들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수출입 화주 및 경인지역 포워더를 대상으로 해당 노선에 대해 적극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항의 정기 항로수는 이번 신규 노선 개설에 따라 총 49개 서비스를 갖추게 됐으며, 그 중 동남아 항로는 25개다.
  

김종환 기자  cnc488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