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현안사업‥국비 지원으로 푼다
상태바
안성시 현안사업‥국비 지원으로 푼다
  • 채종철 기자
  • 승인 2019.08.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북정맥 국가생태로 조성사업 지원 요청

27일 국회 본관에서 개최된 '국회의원-기초단체장 2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우석제 안성시장은 지역 현안 사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국비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27일 국회 본관에서 개최된 '국회의원-기초단체장 2차 예산 정책협의회에서 우석제 안성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안성시>

우석제 안성시장은 "안성시민의 안전한 삶과 도시 발전을 위해 금북정맥 국가생태 조성사업·안성처리구역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안성처리구역 차집관로 개량사업 등 총 3건을 국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안성시가 이번에 건의한 국비 지원 사업은 지방비 포함 총 339억 5천400만원으로 ▲금북정맥 국가생태로 조성사업 120억원 ▲안성처리구역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 69억 3천700만원 ▲안성처리구역 차집관로 개량사업 150억 1천700만원 등이다. 

금북정맥 국가생태로 조성사업은 민족의 혈맥인 금북정맥 안에 인근의 금광·마둔 호수길을 연계하는 것으로, 사업이 마무리 될 경우, 74.6㎢에 이르는 대형의 녹색 탐방로가 띠를 이루며 경기도의 새로운 힐링 코스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밖에 안성1·2·3동 구시가지 내 노후된 하수관로를 정비하는 사업과 역시 낡은 안성천의 하수 차집관로를 개량하는 사업은 국비가 확보될 경우, 본격적이고 종합적인 하수저감 대책을 마련할 '안성처리구역 차집관로 개량 사업'의 2022년 준공 계획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앞으로도 꼭 필요한 현안 사업의 국도비 지원을 위해 중앙정부에 의견을 적극 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는 김경협 도당위원장·전해철 예결위 간사·설훈·박광온 최고의원 등 국회의원과 기초단체장이 참석해 지역의 현안사업에 대한 해결방안 논의와 협력을 도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