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연천경찰서 신축 이전사업 탄력‥국방부 공공용지 특약등기 문제 해결기본설계비 3억6천900만원 반영
  • 한성대 기자
  • 승인 2019.08.24 19:05
  • 댓글 0

그동안 걸림돌로 작용된 국방부 공공용지 특약등기 문제가 해결돼 낡은 연천경찰서 신축 이전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김성원 국회의원이 연천경찰서 신축이전 사업의 걸림돌로 작용한 국방부 공공용지 특약등기 문제 해결을 위해 국방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김성원 국회의원 사무실>

자유한국당 김성원 국회의원은 내년 정부 예산안에 연천경찰서 신축 이전을 위한 기본설계비 3억6천900만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연천경찰서는 1986년 준공돼 물이 새고 벽면에 균열이 생기는 등 건물 노후가 심하고 공간이 부족해 신축 이전이 필요했다.

이에 국방부가 2017년 연천군에 매각한 부지로 이전을 추진했으나 매각 조건에 '10년간 용도변경을 할 수 없다'는 내용의 특약등기가 돼 있어 경찰서 신축이전사업이 난항을 겪었으나 최근 특약등기가 말소돼 사업을 다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연천경찰서 신축 이전 공사는 모두 117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행정절차를 완료한 뒤 2022년 착공,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김성원 의원은 "국방부를 설득해 지난달 경찰서 신축에 방해가 된 특약등기가 말소됐다"며 "경찰서가 신축되면 연천 주민들에게 더 높은 수준의 치안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성대 기자  bigstar7@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한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