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연수e음 발행 49일만에 결제액 1천억 돌파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19 18:36
  • 댓글 0
연수구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운영중인 지역화폐 ‘연수e음’이 발행 49일만에 누적 결제액 1천억원을 돌파하며 전국 최단기간 기록을 갈아치웠다. 사진은 연수구청 전경. <사진=연수구>

연수구, 지난 16일 누적결제액 1천16억 넘어... 서구보다 22일 빨라
사용 초기 학원비서 음식 
· 식품업으로... 신 · 원도심서 골고루 사용

연수구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운영중인 지역화폐 ‘연수e음’이 발행 49일만에 누적 결제액 1천억원을 돌파하며 전국 최단기간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지난 6월 29일 첫 발행 이후 주사용 업종도 초기 학원비에서 음식/식품업, 병원/약국, 유통업 등으로 옮겨가고 있는 데다 소상공인 매출 증가와 소비의 외부 유입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플렛폼 시행사 ‘코나이이’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연수e음’ 누적결제액이 1천16억원을 넘어서 연수구가 전국에서 가장 빠른 기간에 1천억 원을 돌파한 지역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는 지난 5월 두 달 먼저 발행을 시작한 서구 ‘서로이음’의 1천억 돌파 기간인 71일보다 22일이나 앞당긴 기록으로 가입자도 15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연령별 사용비율은 ▲31~40세가(28.13%) 가장 많았고 ▲41~50세(26.99%) ▲21~30세(18.14%) ▲51~60세(15.26%) ▲14~20세(5.17%)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령별 사용금액은 주소비층인 ▲41~50세(37.33%)가 가장 많았고 ▲31~40세(31.92%) ▲51~60세(14.26%) ▲21~30세(10.7%) 순으로 나타났다.
 
금액구간별 거래현황도 30만원 이하 사용자가 전체의 49.71%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이하 구간 사용자가 전체의 83.51%를, 100만~200만원 사용자는 10.41%를 차지했다.
 
사용 업종별로도 지난달 누적 결제액 700억원 중 ▲음식점/식품 185억원 ▲학원 137억원 ▲병원/약국 93억원 ▲유통업 72억원 ▲취미/레저 43억원 ▲주방/가구/가전 31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우려했던 원도심과 신도심간 사용 비율도 연수구 전체 35만명 중 15만명이 거주하는 송도동 사용률이 51%를 차지해 비교적 원· 신도심의 사용률도 큰 편자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집계됐다.
 
권역별 거래액은 신도심의 교육비 지출이 높은 ▲송도 서부지역이 70억원(12%)으로 가장 많았고 ▲해양경찰청 주변이 58억원(10%) ▲트리플스트리트 27억원(5%) 순으로 나타났다.
 
원도심 권역별 거래액도 ▲맛고을 상권이 43억원(8%)으로 가장 많았고 ▲나사렛병원 일대 36억원(6%) ▲스퀘어원 22억원(4%) ▲옥련전통시장도 21억원(4%)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달 19일까지 ‘연수e음’전체 사용액의 16.4%가 연수구 외 거주자들이어서 지역화폐를 통한 소비의 외부유입 효과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수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내· 외부의 데이터와 정보 등을 활용해 연수e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 등에 대해 세심하게 살펴볼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뿐 아니라 지역공동체를 통한 지역 복지와 연계할 수 있는 방안도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