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지역 보복운전 연 400건 육박..최근 2년간 총 716건 발생7개 특·광역시 중 두 번째로 많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18 16:56
  • 댓글 0
깜빡이를 켜지 않은 채 차선을 급변경하거나 무리하게 끼어드는 데 격분해 보복운전에 이른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사진은 경찰청 '깜빡이 켜기 운동' 포스터.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2년간 인천에서 발생한 보복운전이 7개 특·광역시 중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2년간 인천에서 발생한 보복운전이 716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388건이었고 2018년이 328건이다.
  
이는 서울 1천508건에 이은 전국 7개 특·광역시 중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인천에 이어 대구광역시가 712건으로 세 번째였고 601건을 기록한 부산광역시가 네 번째였다.
  
다음은 대전과 울산, 광주광역시 순으로 각각 311건과, 292건, 216건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전국에서 발생한 보복운전은 8천835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7년 4천432건, 2018년 4천403건으로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대구와 대전, 경기 북부 등 9개 지역에서는 보복운전 건수가 증가했다.
  
보복운전 유형별로는 경적을 울리거나 침을 뱉는 행위 등 다양한 유형이 종합된 ‘기타’ 유형이 52.6%에 해당하는 4천65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고의급제동 2천39건(23.1%), 서행 등 진로방해 1천95건(12.4%)이 그 뒤를 이었다.
  
운전자의 신체나 차량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는 폭행이나 협박, 재물 손괴, 교통사고 야기도 1천50건이나 됐다.
  
반면 전국 기준 보복운전 8천835건 중 기소된 건수는 49%에 해당되는 4천325건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은 4천510건(51%)보다 적었다.
  
기소된 4천325건 중 15건을 제외한 4천310건은 불구속 상태였다.
  
혐의 없음 처분을 받은 4천510건 중 경찰 내사 단계에서 경미하거나 합의 등의 이유로 종료된 경우도 2천752건으로 61%나 됐다.
  
정인화 의원은 “보복운전은 도로 위 모두에게 큰 위협이 되는 범죄행위인 만큼 보복운전이 근절될 수 있도록 제도적 개선방안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