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제74주년 광복절..경기도..인천시 경축행사이재명 "日 경제침략은 기술독립 도약의 기회로"..박남춘 "위기를 이겨내면 경제적으로 일본 넘을 것"
  • 김인창 기자·안종삼 기자
  • 승인 2019.08.15 16:55
  • 댓글 0
경기도와 인천시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성대하게 열었다. 왼쪽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경축식, 오른쪽은 인천 종합문화에술회관에서 열린 경축식 <사진=경기도청><사진=인천시청>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경기도와 인천시가 성대하게 경축행사를 가졌다. 

먼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수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경기도 제74주년 광복절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일본의 경제 침략은 우리에게 분명한 위기이지만 모든 위기는 기회를 동반한다"며 "일본의 경제 침략은 역설적으로 우리에게 '기술독립'을 완성하고 경제의 체질을 개선해 도약할 절호의 기회"라고 밝혔다.

그는 "전범국 일본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기는커녕 시대의 변화를 거부하고 역주행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의도는 한국을 희생양 삼아 개헌의 동력을 확보하고 전쟁 가능한 보통국가로 가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군국주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야욕은 19세기형 국제정치관에 갇힌 망상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것은 결코 수치나 굴복이 아니다. 오히려 진심 어린 사죄와 반성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고 국격을 높이는 길"이라며 "강제징용과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합당한 배상을 해야만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상생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경제침략'이라고 거듭 규정하면서 "경기도는 엄중할수록 냉정하게 상황을 바라보고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응하겠다. 우리 기업들의 피해 방지에 주력하고 기술독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일본의 경제 침략을 더 큰 성장과 도약의 계기로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국가와 공동체를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들이 꿈꾸던 진정한 자주독립의 나라, 나아가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축사를 마무리했다.

박남춘 인천시장 또한 이날 오전 10시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광복절 경축행사에 참석해 인천시민의 단결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경축사에서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뜻깊은 해임에도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위기를 이겨내면 기회가 된다. 우리 경제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기술 독립을 통해, 경제적으로 일본을 넘어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옳은 일이기에, 아니하고서는 안 될 일이기에 목숨을 걸고 싸웠다"는 조봉암 선생의 말을 빌려 "진정한 독립을 위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경축식은 김우영 대한광복회 인천지부장의 기념사와 광복절 기념영상 상영 및 문화공연, 박남춘 시장의 경축사, 광복절 노래 제창 및 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됐으며, 경축공연으로는 인천시립무용단의 부채춤·사랑가·무무·비나리·백단향 등 5개 작품을 선보였다.

김인창 기자·안종삼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정치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