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폭염특보 장기화로 무더위쉼터 17일까지 연장 운영
상태바
부평구, 폭염특보 장기화로 무더위쉼터 17일까지 연장 운영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9.08.1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구는 무더위쉼터를 당초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 운영하기로 했으나, 폭염특보가 장기화되면서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17일까지 3일간 쉼터를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사진=부평구청>

부평구는 17일까지 삼산월드체육관 1층 주 경기장 대형 무더위쉼터를 연장 운영한다.

구는 주민 폭염 대비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인천광역시 시설관리공단 측과 무더위쉼터 운영을 협의하고, 폭염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8월 초에 삼산월드체육관을 무더위쉼터로 개방했다.

당초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 14일간 운영하기로 했으나, 폭염특보가 장기화되면서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17일까지 3일간 쉼터를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며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삼산월드체육관은 2천300㎡ 면적에 500명 이상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대형 시설로, 쉼터 운영 기간에는 주민 휴식 공간과 놀이 공간으로 구분되어 운영된다.

휴식 공간은 대형 TV 시청과 취침이 가능해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으며 놀이 공간에는 어린이 놀이방, 작은 책방, 작은 전시회 등이 마련되어 있다.

구 관계자는 “지난 14일까지 일 평균 약 430명, 총 6천여 명의 주민이 이용했다”며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데 많은 주민들이 쉼터에서 더위를 피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